연구소 소개
 
 
연구소 약사
 
 
연구소 소식
 
 
민중신학 자료
 
 
독자마당
 
 
월간살림
 
 
신학사상
 
 
신간안내
 
 
도서신청
 
 
관련 사이트 링크
 
 
안병무 선생님
 


  조이스피노자(2007-08-03 20:32:52, Hit : 6917, Vote : 1030
 역사와 반역사의 해방/구원

패배자의 역사로서 고난사 그리고 해방적 진보이데올로기

그리스도교의 구원의 회상 가운데서 볼 수 있는 실제적이고 포괄적인 고난사는 유한자와 죽음의 슬픔이며 망각된 슬픔이며 죽은 자의 슬픔이다. 이러한 슬픔과 대립해서 그리스도교 구원의 사신은 해방하며 의미를 주는 사신이다. 이러한 고난사의 차원은 경험될 수 있는 고난사에서 결코 부가적으로 더 부당하게 요청되지 않는다. 그리스도교 구원론은 진정한 고난사를 궤변적으로 숨기지 않는다. 그 이상으로 자유역사는 항상 고난사로도 머문다.26 이것은 아픔, 슬픔, 우울함으로 남는다. 무엇보다도 이것은 과거의 보증되지 않은 슬픔, 죽은 자의 슬픔 안에 말 없는 고통으로 남는다. 왜냐하면 미래 인종/종족의 더 커다란 자유는 지나간 슬픔을 다시 좋게 만들지 않고 자유롭게 만들지도 않는다. 죽은 자를 정의롭게 다룰 수 있는 어떠한 내세의 개선책도 충분하지 않다. 어떠한 개선책도 지나간 고통의 무의미와 부당성을 변화하면서 움직이지 않는다.27 고난사의 이러한 위상을 넘어뜨리거나 또는 배제하는 해방적 역사는 자신을 감소하시키는 추상적인 자유의 역사가 된다. 이러한 자유의 진보는 종국에 비인간성으로 되는 행진곡으로서 완성된다.
재차로 추상적인 자유의 역사는 순수한 성공의 역사, 순수한 승리의 역사로서 고발된다. 여기에서 역사의 자유의미는 승리자, 성취자에게 예고된 범주인 희생의 패배자(Vae Victis)!이다. 하지만 희생의 패배자는 자유의 역사에 대한 의미원칙이 아니라, 자연 역사 속에서 존재하는 정확한 다윈주의의 정의이다. 그러므로 그러한 추상적인 자유역사는 결론적으로 다름 아닌 모방된 자유의 역사이다. 그 부분에서처럼 여기에서도 더 강한 자의 권리와 생존자의 선택원리가 유효하다. 그러한 자유는 증가되며 판결 받은 죽은 자의 뒤에서 전진한다. 조상의 슬픔은 부득이한 경우에 조카의 행운 가운데 신뢰를 발견한다. 지나간 슬픔은, 이반 카라마조프가 표현했듯이 미래의 조화에 자양분을 준다28, 지나간 슬픔은 제 2질서의 다윈주의를, 지나간 슬픔에 반대하는 그리고 죽은 자와 패배자의 자유를 반대하는 객관적인 견유주의를 지배한다. 하지만 자유의 주제에 대한 이러한 놀랄만한 감소함으로 결국 자유의 역사 자체는 사라진다.
그리스도교는 자신의 구원의 사신가운데서 과거의 보상되지 않은 고통을 위해서 여전히 정화된 의미를 제공하지 않는다. 그 이상으로 그리스도교는 정해진 자유의 역사를 이야기한다. 즉 자유는 예수의 십자가 안에 계시는 하느님에 의한 구원하는 해방에서 나온다. 이러한 해방의 역사는 우연의 지옥으로 추락을 포함하지 않는다. 여기에서는 가장 빠르게 절단해야 하거나 또는 그리스도교 구원의 회상에 추가적인 보충으로서 상대화했어야 할 어떤 신화적인 유형(Topos)이 다루어지지 않는다. 왜냐하면 신화적 유형은 예수의 참다운 일(Sache)에 속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러한 방식에서 그리스도교 구원론에서 모든 묵시적인 가치를 제거한다. 이러한 방식에서 그것의 결정적인 자유의 의미 역시 어둡게 될 것이다. 이러한 추락 즉 “죽은 자와의 (십자가에 달리신 분의) 공동존재”29는 즉 구원의 역사의 원래의 해방운동을 제시한다. 구원역사 없는 모든 자유의 역사는 자연의 역사에로 되돌아가 배치되고 그 안에서 정지되는 경향이 있다: 자연의 신화로서 자유의 종말역사!(Johann Baptist Metz, in: Glaube in Geschichte und Gesellschaft)





223   일본 지질학자가 의도적으로 동강낸 한반도의 산맥지도 개탄  대한인 2009/12/10 6016 1124
222   한국개신교가 한국 근현대의 사회·문화적 변동에 끼친 영향연구  hk 2009/12/08 6578 1326
221   부자는 부자 값을 해라/내라  장동만 2009/11/11 6063 1036
220   에큐메니칼 교회사 [1]  김진기 2009/10/12 6474 1175
219   교회사 무엇을 공부할 것인가?  윤병훈 2009/03/31 6954 1103
218   국제주석 구입문의 [1]  노승환 2009/03/07 7481 1088
217   제 6차 아시아신학자협의회 개최-김흡영(강남대 교수) 아시아신학자협의회(Congress of Asian Theologians) 공동의장 재선  한신연 2009/02/17 7811 1159
216   앵커 바이블 [2]  태기남 2008/09/03 9172 1180
215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  장동만 2008/08/13 6462 1059
214   한국 정치인들 너무 부자다  장동만 2008/04/30 6640 1132
213   바보야, 경제 다가 아냐!  장동만 2008/01/03 6415 1089
212   기도학교  김훈 2007/12/05 7325 1346
211   기억으로 철학/신학하기  스피노자-학교 2007/10/11 7187 1127
210   기자는 악마다-신정아를 위한 대변  장동만 2007/10/02 7205 1074
209     [re] 세고비아  한신연 2007/09/28 6556 993
208   세고비아  태기남 2007/09/27 8291 1164
207   아우슈비츠의 유대인과 미국의 유대인 비교하기  스피-노자학교 2007/08/24 7374 1101
206   교계 지도자, ‘평양국제대성회’반대  처능오 2007/08/15 6942 1091
205   대선 후보-하나님의 검증  장동만 2007/08/11 6739 1030
  역사와 반역사의 해방/구원  조이스피노자 2007/08/03 6917 1030

[1] 2 [3]..[13] [다음 3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한국신학연구소 / Korea Theological Study Institute / http://www.ktsi.or.kr
03752 서울시 서대문구 경기대로 55 선교교육원내 / Tel 02-738-3265~7 , Fax 02-738-0167 , E-mail :
Copyright 2000-2020 KTSI all rights reserved.